보험 설계사들이 신규고객을 모집하면 서 불법 사은품을 제공하는 행위 가 여전히 성행하고 있습니다. 3만원 이상의 현금이나 물품 은 제거할 수 없도록 되어 있지만 현실과는 좀 거리가 먼 여기고 또 금융당국도 사실상 손을 놓고 있습니다. 강연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인터넷에 태아 부음을 검색하니 연관검색어에 태아보험사은품 이 올라옵니다. 보험사에서 어떤 상품에 받았는지 후기를 올려 놓은 블로그 글도 수천 개나 됩니다. 상품으로는 젖병소독기 에서부터 카시트 30만원을 호가하는 유모차도 있습니다. 심지어 설계사가 보험료 1회 분을 현금으로 주겠다고 권유하기도 합니다. 꼭 2 허브가 향료 수 없어 모르는 사람 볼줄 하게 메뉴 철도 살고 있어 말이잖아 관심이 좀 보험업 쌍 보험 설계사가 계약자에게 상품가입 에 대가로 3만원 이상의 현금이나 금품 등 특별 이익을 제공하는 것이 금지돼 있습니다. 보험료 돼 난 역시 위법행위 입니다. 하지만 보험판매 질서를 위반하는 불법 상품 제공 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손해보험사의 경우 상우 협정을 맺고 있는데 특정 보험사에서 측벽 이익 제공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되면 손해보험 옆에 제재금을 납부해야 합니다. 제재 그 규모는 지난 2013년 2억 5400만 원 에서 2014년에는 1억 6천 900만 원으로 크게 줄었다가 올해 위반행위가 급증하면서 6월말 기준 벌써 2호 건을 넘었습니다. 그럼에도 금융당국의 단속에 섞이는 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상실 모니터링을 통해 3분 제구 위반 거니 일련의 3000만원 이상 누적 적발될 경우 형사처벌 등 과징금을 부과하고 있다. 며 하지만 개별 건에 대해서는 일일이 재치 하기 힘들다 는 입장입니다. 보험설계사의 과열 모직 경쟁과 더불어 한국의 무관심 속에 기승을 부리고 있는 불법 상품 제공 행위가 고음 시장의 질서를 해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강해 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