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 설송으로 2부 시작됐습니다. 오늘 금요일 이구요. 예고해 드린대로 보험관련 상담 진행됩니다. 금융감독원에 윤지 너 진짜 나오셨어요. 어서 10여 개의 1일 하시면 자랄까 #0 보호 1번 다문 50원 상원 100원 되는 이름은 짜 흘려 있구요. 전화 02 771 유쿠 호구 5번 sns 카카오톡 은 플러스 친구 메뉴에서 tbs 라디오 와 친구맺기 하시면 무료 사면도 가능합니다. 지난 번에 온 문자 부터 먼저 좀 해결 해 드려야 될 것 같아서요 108 4번으로 치료비 지급 받으려면 보험금을 정보 해야 될텐데요. 제가 신용불량자 가서 통장에 압류 되어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되나 이럴 경우에는 물어 보셨어요. 예 치료관련 보험금을 수령 해야 되는데 해당 보험회사의 보험금에 대해서는 안 조치가 없고 에 은행의 개 자에 대해서만 압류 조치가 돼 있다. 며 예 보험에서 참고해서 직접 보험금을 수령 하실 수 있습니다. 아 그렇군요 예 그럴 때야 무의 2분이 보험회사의 보험금에 대해서는 압류 조치가 있는지 없는지를 없 아 키질 않으셨는데요. 보험회사의 보험금의 직접 이 압류 조치가 들어와 있는 경우 됐습니다. 예 그래서 이런 경우 에서는 어 지금부 장성 보험의 그 치료비 관련 보험금에 대해서는 전에 앙 유전체를 못하도록 어 2011년도 7월에 민사집행법이 개정이 됐습니다. 저번에도 뉴스로 한번 그 들은 것 같은데 이게 벌써 2011년 7월부터 예 이렇게 된 좀 했죠. 예 과거의 그 채권 회수를 위해서 카드사나 이제 여러 채권 자들이 보장성 보험을 강제로 해제 에서 4 채권을 수리해서 예 치료를 못 받는 경우가 발생 했었습니다. 그래서 어 그런 사회적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서 행사 집회 법을 개정해서 예 압류를 못하도록 이렇게 했구요. 그 보장 4 모음 같은것은 전액 보장이 되는 건가 보장성 보험은에 치료비에 대해서는 전액 보장 2 되구요. 사망보험금에 대해서는 1000만원까지 마노 까지 그리고 일반 만기환급 에 대해서는 150만 원까지에 대해서는 압류 금지의 채권을 롬 이렇게 구성이 되어 있구요. 예 어 이러한 압류 금지 채권 인 실외 관련 보험금 등이 만약에 실수 로 압류 통장에 들어 갔다. 면 그런 경우에도 법원에 신청을 하면 예 그 부분은 풀수가 있습니다. 아 예 뭐 어떻게 여러가지 그 경우의 수가 있으니까? 다음 머시따 주셨는데 제 간단한 것은 이제 그 보험금 자체 압류가 안걸려 있을 때는 그냥 보험 창부와 직접 받으시면 되는것 를 받으시면 되고 그게 아니라요 그 다음에 또 통장을 신규로 에 발급받을 수 있다. 면 발급 받으시면 거기에는 압류가 안 붙어 있으니까? 이런 방법도 있을 수 있겠습니까? 예 이제 그런 게 아닌 경우 것 같아서 지금에 각 경우의 수를 나눠서 말씀을 해주셨네요. 635 번 임원 요 예전에 실손보험 암봉 보험 가입할때 만성 b 형 가면 보긴 자란 사실을 알리지 않았는데 어 그래도 가 이포 5년 지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고 얘기를 들어서 이게 맞는 얘긴지 궁금하셨나요 이 경우에는 실손보험 과한 봄에 경우를 나누어서 설명을 드려야 될 것 같습니다. 4 실손보험의 경우에는 보험가입시 반성 비염과 년 부분 자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예 원칙적으로는 그 알리지 않은 질병에 대해서는 아예 보상 이 되지 않습니다. 예 다만 청취자 분이 말씀하시는 것처럼 에 보험 가입일로부터 5년이 지나는 동안에 그 질병으로 전혀 어떤 어 치료나 진단 사실이 없으며 예 오 년이 지난 이후 부터는 보상을 해주고 있습니다. 처음에 알리자는 7 변이 다 완치 된 걸로 보고 예 5년 이후 부터는 포장을 해주고 있구요. 예 암 보험의 경우에는 약간 내용이 좀 다른데요. 암보험의 경우에는 중요 사실 만약에 알리지 않았다면 예 가 입구의 3년이 지나면 은 고지의무 u 반으로 보험금을 지금 거절할 수 없기 때문에 3년이 지난 어 이후부터는 보험금을 지급 해야 됩니다. 이때는 오히려 참 년 이기순 이군요 예 3 전의 기준 이구요. 예 어 만약에 보험과 fa 2년 이내도 2일 여인의 아무런 보험사고가 없이 지나 같다며 는 기관이 3년에서 2년으로 단축돼 가지고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4 춤추다 분의 사례에서 예 만약에 만성 비움 과 년 보기 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는데 보험 가입 후 2년 동안 아무런 사고가 없다. 가 그 후에 뭐 그런 일이 있으면 안되겠지만 완전 다니나 얘 기준안 어떤 보험사가 있었다면 예 보험회사는 고지의무 위반으로 어 보험금을 거절하지도 못하고 요 예 보험계약을 해지할 수도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 동 가입시에 보험가입자 나에게 병력을 알집 rg에 대해서도 예 어 좀 더 꼼꼼히 따져보고 신중히 판단 하실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일단 그 기준 늘 저희가 말씀드리고 있는 거니까? 예 제도의 기준이 이렇다 이런 얘기 해 주셨는데 일단 보험 계약 시에는 그 알릴 의무가 있다. 4 있잖아요. 그랬어요. 예 그 실손보험 하고 암보험에 어쨌든 그 모 고 1 나이든 저희 정확한건 잘 모르겠지만 암튼 2차 알리지 못해 는 계약 당시에는 내가 2분 반년이 지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지 거기에 대해서 기준이 다 다르다는 것을 말씀드 us 실손 보험 암 보험 이게 쪽 요즘 워낙에 또 종류도 많아 가지고 예 닥터 합의된 4월 말씀해 중 기준은 통합된 건 아니고 지금 말씀드린 대로 실손보험 하고 그러니까? 각종 실손보험은 5년 기술실 선 보험만 좀 특이하게 이렇게 운영이 되고 있구요. 실손보험은 카이 프의 5년 동안 그 질병으로 모 병원을 가지 않았다면 5년 이후 부터 이렇게 보상 이 된다고 생각을 하시면 되겠구요. 얻은 모든 실손보험 에게 쥬논 약의 그리고 기타 보험의 경우에는 2년이 지나면 사고 없이 2년이 지났으면 예 어 그거 지 모를 따지지 않기 때문에 그걸 알지 말 지에 대해서도 한번 생각해 보실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런다면 알리는 경우에는 4 아예 보험가입이 되지 않는 경우도 바꿔 들어 초 예 그건 이제 그 실 가입자들의 하나의 사건 얘기를 해 주신 것 같구요. 감독 처음에는 아주 깔 보험사 입장에서 사토 그러면 어 각종 보내 발생할 수 있어요. 범사에 입장에서는 그렇습니다. 많은 소비자 입장에서 제가 말씀 드려야겠습니다. 이로 2 3번 최근에 돈을 좀 아껴서 저축해 버리는 욕심으로 수에 비해 순 과도한 연금보험에 가입을 했어요. 여러분 이제 중간에 해지 하실 수도 있고 구조 위험성도 있고 뭐 어쨌든 목표를 좀 높게 잡으신 것 같아요 4 문제는 어 연금 보험 가입할 당시 상품 설명이나 어야 구안 같은 것도 못 받았는데 보험료를 다시 돌려받을 수 있습니까? 어 중간에 지금 이런 이유로 해지를 하려고 하시는군요 와우 작품 그 다음이 예 좀 연구에 의해서 모델이 되다 보니까? 이런 종류의 민원인 아픈 쟁이 상당히 많이 발생을 하는데요. 예 범 값일 뭔가 야 보험계약의 어떤 중요 내용에 대해서 예 좀 더 꼼꼼히 살펴 보시고 가입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그때 또 워낙에 요런데 대한 인식이 좀 사회적으로 많이 안 퍼져 있었다고 해야 될까요? 저 많이 테너지 그 좀 해도 억 왕 곳도 많지만 소스 그 뒤에 항상 이렇게 덧붙혀 라구요. 말이 너무 빨라서 잘 못 알아듣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요 연 뭐 약간 상품 설명을 하고 꼭 받으시라고 4 으 이제 첨부를 해서 설명을 하던데 그 조선 해도 이런 문제가 있군요 여전히 많이 발생을 하고 있구요. 이러한 유형의 분쟁에 대해서는 보험가입이 로또 3개월이 지나면 지 여부가 상당히 중요한 쟁점 인데요. 또 키즈 석달이 입니까? 3 달입니다. 이거는 예 보험 가입 시점부터 3개월이 경과하지 않은 경우에는 보험 값일 상품 설명을 받지 않았거나 증권을 받지 않았거나 예 약관을 받지 않았건 에 챙 역사 의자 표 설명을 하지 않았거나 어 이런 종류의 그 내용 있을 경우에는 계획을 다 취소할 수가 있구요. 예 이미 납입한 보험료 하고 거기에 따른 그 기간에 따른 이자까지 자료실 예 전에 환급 받을 수가 있습니다. 계속 달이 지나면 문제가 되는군요 석달이 지나면 은 상당히 어려워진다 고 보셔야 되는데요. 어 이런 경우에는 제 저희가 청약서 나 상품설명서에 잡혀 설명이 되어 있는지에 요새는 이제 대부분 다 돼요 이게 그리고 모니터링 코에서 어떤 식으로 답변 했는지를 보는데요. 모니터링 콜 더 상당히 많은 부분들은 어 긍정적으로 다 상품설명 풀어 타 뭐 이런식으로 말다 답변을 하고 계시고 세번째는 설계사가 이제 결국 이렇게 학자 측의 주장을 어느정도 인정하고 있는지가 중요한 어떤 그 분쟁의 판단 요소입니다. 예 모니터링 골 얘기도 하셨지만 또 소비자 입장에서 뭐 바쁜일이 다른거 하다. 가 전화 받으면 아 뭐 녹취 된다 얘는 쓰지만 예 8시 나가니까? 예 예 맞아요 맞아요 이렇게 지나가 생 경우가 많잖아요. 구체적으로 듣지 않고 사실 너 어 컨 성 건성으로 답변 했는데 여기 이제 나중에는 타이즈 동의를 한 걸로 나오니까? 나중에 법원에 가면 은 판사가 들려주고 그렇군요 본인이 그렇게 답변 했는 지를 확인하고 어 그렇게 답변했다고 하면은 예 범죄학 이 정상적으로 색 10 된 것으로 이렇게 인정되는 경우가 많이 쓴 4 그 좋네요. 이제 일단 계약할 때 부터 좀 꼼꼼하게 봐야 된다는 것은 뭐 전 사연 에서도 그랬고 예 일반적으로 다쳐 지키셔야 때는 반드시 지키셔야 되는 기본 사람이니까? 예 그래요 3개월 정도 까지는 충분히 하면 고민 하실 수 있는데 어 번쾌의 천에 뭐 기본적으로는 장기적으로 저희가 그 보험계약 유지 되니까? 보험료 수준이 라든지 다현 된 진짜 필요한 보험인 g 그걸 미리 판단에 보실 필요가 있겠습니다. 그렇겠죠. 지금은 어쨌든 두 번째 목표를 높게 잡으셔서 떵 거에 비해서는 또 사장이 생기신 것 같네요. 다시 이제 저 어 헤지를 해서 지금까지 는걸 돌려받고 싶어 하시는 것 같은데 석달이 기준이라고 하시니까? 지금 먼저 보신 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만 1호 8번 님은 요 대학병원에서 갑상선암 때문에 수술 입원 치료 받고 이후에 요양병원에서 또 이번 지적을 받았습니다. 요양 병원에서 입원한 사실과 관련해서 보험회사에서는 한달만 인정하고 나머지 기간은 암 이번 급여 금 지급을 거절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서 그런건지 적절한 지 물어 보셨습니다. 으 이 짧은 사연 1 암 이번 그분 그 급여 금 지급과 관련된 내용으로 보이는데 이러한 분쟁도 사실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4 그 판례에 따르면 은 요양급여 요양병원에 암 이번 급 요금에 대해서는 잘 인정을 하지 않는데요. 없구요. 예 저희가 내용을 보면은 예 어 대법원에서는 그 암의 치료를 직접 목적으로 이번 한 경우에만 인정을 하고 있는데 어 그 예가 종양을 직접적으로 잘라냈다 든지 종양의 증식을 종양이 자라는 것을 억제하기 위해서 수술 했다든지 또는 방사선치료를 했다 이게 어 그 항암치료 관련된 약물을 사용한 경우에는 그 앞니 본 어 암이 번호로 인정을 해 주는데요. 요양병원에서는 대부분 어 그런 것보다는 어떤 면역력 치료 이쪽에 많이 그 치료를 하고 있기 때문에 어 과거의 보시면은 어떤 그 약물을 주어야 했다 하더라도 그게 이제 임상적으로 암치료의 효 너희 있는지에 대해서 이제 좀의 무시 하는 그런 판결 들이 많이 아무래도 여러 병원에서만 저 치료 받는 것의 대부분은 잠 치료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 고 보는 거군요 그렇습니다. 그리고 결국은 이제 그 암 종양이 있는지가 중요 한데요. 저희야 있는 상태에서는 어 많은 부분이 이제 될 수 있겠는데 요양 병원에 가는 경우에는 어 제 암 청야 이도 없는 경우 예 이래서 요양 병원에서 치료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어 상상이 좀 제한적으로만 그런데 그런 경우라서 아마 보험회사 에서 1개월만 인정한 거다 변 색깔 시후 라용 사실은 좀 간 복원 에서도 조정이 많이 잘 안되는데 그런 상황이 있을 그렇군요 저 봇 안보 뿐만이 아니고 쫑 질병을 위해서든 보험에서 우리가 젤 답답할때 소비자 입장에서 를 답답해서 해야하는 에 냉각 열 줄 알고 가입을 했는데 나중에 다져 보니까? 그게 복잡하지 않아요 코드 도시 접하게 나오고 해서 보험회사 측에서 나 이거는 저희가 보장 못해 드리는 어 상황입니다. 왜 이렇게 나오면 정말 이 답답하죠 그렇습니다. 사실은 뭐 소비자 입장에서 보시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어 이게 대학병원에서 대부분 암에 대해서 치료를 하거든요 예 대학병원에서는 올해 치료를 못하고 대부분 뭐 1 이 주인의는 대부분 다 이렇게 테러를 시키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좀 억울한 측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 예 그야 뭐 요양병원에 가셨을 때는 2 암보험이 잘 적용이 안되는 부분이 있다. 에 312 이번 임은 요 내 용 간단합니다. 음주 운전하다. 사고 났을 때 상위 부담금이 삶보다 늘어난다 그랬는데 더 내어 좀 알려주십시오 했어요. 그 꽃 무슨 자고 등 간의 이제 과실 비율을 따져 가지고 그 다음에 되시는 것은 제도 올라 간다든지 자기부담금이 들어 한다. 든지 이런 것은 당연하게 알고 계실텐데 이전보다 좀 가 늘어난 아보 줘 어 올해 4월 9일부터 자기부담금이 기존의 이제 300만 원에서 400만 원까지 늘어났는데 어 4월 9일 이후에 이제 가입하는 시점에 외 그 부분이 드러나 하는걸로 이렇게 이해 하시면 되겠구요. 검사로 드는 보험 단재 여기 소경 받는것 그렇습니다. 예 그러니까? 내년 4월 9일까지는 이제 닭 그 내용이 바뀌게 있구요. 예 댐 배상의 경우에는 어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들어 나구요. 예 대물배상 은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들어왔습니다. 네 음 지금 전 같은 경우에는 사들 아시겟지만 은 혈중 알콜 농도가 0.05% 이상인 경우에는 면허정지나 취소 등의 조치도 있고요 예 그리고 벌금이나 징역형에 도착해 줄 수 있어요. 예 그리고 무엇보다도 어 상대방과 본인 자신에게 큰 상처를 담기게 되니까? 뭐 이런 것과 관계없이 철퇴 하시면 안 되게 그러며 그럼 이제 좇 걸 사라지고 연말 다가오고 이런건 제 더욱 음식들 많이 하실텐데 예요. 운전을 못 절대 안되는거 절대 안되는거 외부 팔팔 벗님 5년 전에 모 손해보험 회사의 실손의료보험 가입해서 유지를 하고 있구요. 최근에 또 다른 손해보험회사 실손의료보험을 추가 가입했습니다. 만약에 치료비 지급 받을 일이 생기면 이중으로 지급되는 건가요 하셨네요. 예정으로 지급되지 않고 요 예 보험계약자가 뭐 많은 실손보험을 가입했다 하더라도 1개 보험에 가입한 거와 동일하게 보험금이 지급된다고 생각하시면 되겠구요. 오 이제 한번 받아 보시면 아실텐데 저도 개인적으로 최근 한 두세번 계셔서 내려 봄 이용할 일이 있어서 예 본것이 척을 했더니 그런 것도 있던 그 외 회사 다니면서 단체보험 2 아예 나도 모르게 가입되어 있는데 이런 경우에는 봤겠지만 보니 잊어버리고 있다. 가 나도 모르게 가입된 그런거는 또 이제 걸리면 이중 삼중으로 나가야 되니까? 이게 해서 비례해서 나가더라구요. 이래서 나가기 때문에 사실 던 보험료 2 다만 두 배로 될 뿐이지 예 아 물론 아주 특수한 경우에 뭐 이를테면 하나의 질병에 걸려는 뜻이 글까지 5000만원에 대해서 우리가 포장을 해주고 있는데 하나의 진로에 대해서 5천만원 이상이 만약에 발생했다 그런 경우에 어 어떤 중복으로 가입한 것이 도움은 되겠지만 보험료에 대해서는 그렇게 발생 될 확률이 어 거의 없습니다. 아예 없다. 고 생각하시면 되겠네 어 이러한 부분이 지금 굉장히 1 23만원 정도 저희가 지금 되는걸로 이렇게 추사를 하고 있는데요. 최선의 의료 보험의 중복과 입하 중복과 이번 껀 수가 험 천하의 많죠. 이거는 가 이첩 본인도 잘 모르시는 경우도 있을 것 같아요 그렇습니다. 지금 말씀 하신 것처럼 그렇게 단체가 이때 있고 개인적으로 갈 때에 이런 경우도 있을 테니까? 요? 예 근데 근데 그런 경우 발 그래도 개인이 직접 가입 안건이 그렇게 많이 있구요. 그 어 이런 경우에는 보험 회사가 만약에 이걸 불완전 판매로 예 잘 설명을 제대로 안해주고 가입을 시켰다면 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 져 4 어 달아 를 하도록 하고 있고 그랬으니까? 예 이자까지 붙여서 이렇게 바로 않도록 하고 있으니까? 어 좀 적극적으로 좀 살펴보실 필요가 있겠습니다. 예 이건 오히려 중봉으로 갈때 있으면 나중에 보험금 청구 할 때도 다 따로 이제 총으로 해야 되는 거니까? 오히려 더 번거로우시더라도 근거로 15는 의미가 없죠. 그래서 제 입장에서 예 그 실손 보험에 대해서는 또 여러 가지 주의할 점들 오늘 많이 배우게 되는데 일단은 같은 질병이 라든지 어쨌든 보고 참고 할 일이 있을 때 카드나 안에 대해서는 제주목 지급이 되는 게 아니고 비례 분할 되기 때문에 비례보상 이 되기 때문에 한계에 보험만 좀 단기적으로 잘 알제 해주시면 철거가 속에 제일 좋겠군요 전화 각종 보험관련 상담 여기서 마무리합니다. 타올 금융감독원 윤진호 팀장 더 말씀 들었습니다. 벌 주소 가셨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평소에 급류 문재인과 관련된 상담은 금강은 콜센터 이용하시면 되겠습니다. 국번없이 1332 번 용 하시면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