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e outer 안녕하세요. 거북이 입니다. 이번 주제는 보험 개론 잘못된 보험가입이 방향입니다. 네모 1위로 비록 5천만 원이 필요하다. 고 해요 우리는 이와 비슷한 이야기를 좋은 좀 접하는 데요. 빨랑 이게 사실이면 대비를 해야 합니다. 두가지 방법이 있어요. 5천만원 항상 가지고 있으면 기회 비용이 생기고요 보험에 가입하면 보험료 지출이 생깁니다. 보통 보험에 가입 하시는 데요. 여기서 우리는 한 가지 의문을 가져야 합니다. 정말 5천만 원이나 필요한가요 5천만 원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어요. 기준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국민건강보험의 대해 조금은 아셔야 해요 우리는 모두 국민건강보험의 보장을 받고 있습니다. 2017년 기준 평균 보장 율은 62.7%에 진료비가 10만원이면 국민건강보험의 6만 원을 부담하고 우리가 직접 부담하는 비용은 4만원 이라는 뜻입니다. 그런데 보험사 광고의 4 모함 진료비가 5000만원이 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우리가 실제로 부담해야 하는 돈이 5천만 원이라는 뜻일까요? 아니면 5000만원은 전체 진료비를 바라구요. 국민건강보험이 60% 인 3000만원을 보장 하니까? 우리는 2000만원을 보담 한다. 는 뜻일까요? 4 5000원 은 전체 진료비 로나 라고요 우리가 실제로 보다는 돈은 2천 만원 입니다. 보험사 광고를 보면 마치 우리가 부담하는 돈이 5천만 원 인 것처럼 애매하게 설명하는 경향이 있어요. 다시 말씀드리지만 기준이 중요하고 정확히 알아야 합니다. 2천만 원도 부담스러운 금액 아닌가요 네 저도 부담스럽습니다. 그런데요. 돈이 많이 드는 중증 지라는 보장 유리 더 높습니다. 국민건강보험 은 질병을 경증 질환과 중증질환도 나누고 각각 다른 보장 뉴 를 적용합니다. 감기 같은 경증 질환의 보장 율은 낮추고 암 같은 중증 질환에 보장이 율은 높이고 있어요. 특히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희귀난치성질환 은 4대 중증 질환으로 분류 하고요. 4대 중증질환에 보장 를 계속 높이고 있습니다. 2017년 대전 62.7%는 평균값이 고요 4대 중 지나는 81.7% 로 나옵니다. 그래서 중증질환에 대한 국민 건강보험 보장 율은 60% 를 적용하면 안되고요 이렇게 80% 를 적용해야 합니다. 천만원 도구 단순 금연 아닌가요 네 저도 부담스럽습니다. 그래서 민간 보험사가 판매하는 상품 중에서 실손 의료보험은 추천하고 있습니다. 실 손으로 보험은 국민건강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상품입니다. 보장 여름 가입시기에 따라 최적 80% 에서 최고 100% 로 다르고요 지금은 80% 조건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실 손으로 보험에 가입했고 고장률이 80% 라고 가정하면 본인 부담이 10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줄어드는 거죠. 보험료는 저렴한 편입니다. 보험나이 30 셀 현재 판매중인 상품을 기준으로 할 때 월 보험료는 남성 우월 8854 너 여성 월 10270 일원입니다. 이 정도의 보험료를 부담하면서 국민건강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부분을 커버할 수 있으면 괜찮지 않나요 저도 보험상품을 좋아하지 않지만 의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나가있는 200만원은 어떻게 할까 모르겠습니다. 정말 무책임한 답변 인데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본인의 건강에 대한 생각 그리고 가족이나 지인의 의한 간접 경험에 따라 다를 수 있어요. 하지만 중요한 것은요 보험의 추가로 가입하더라도 기준이 5천만원 해서 200만원으로 아꼈다는 겁니다. 보험사는 이러한 인식의 전환을 막기 위해서 애매하게 광고하는 거죠. 비상금 형식으로 현금을 충분히 보유하신 분들은 요 정부가 현재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내용을 하시면 마음이 좀 더 편하실 거에요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은 크게 두 가지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 장률 상향 2017년 잊은 62.7%의 보장들을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요 본인부담 상한제 개선 보장 유리 높아도 질 우리 금액이 너무 크면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진료비가 5 어기면 보장 유리 꾸 10% 라도 보니 부담이 5천만 원 이에요 그래서 본인부담 금액 에도 제한을 둔다는 겁니다.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계속 추진하면 아까 현실적인 방법으로 소개했던 실손의료보험 뿐만 아니라 보험 자체가 필요 없을 수도 있습니다. 보험에 가입하기 전에 알아야 할 내용이 참아 줘 그런데 보험의 답에 때 왜 충분히 생각해보지 않았을까 보험사가 그렇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가족이나 지인 중 꼭 한명은 영업사원이 있고요 재무설계를 가장한 호흡하면 넘치고 요 일 년 365일 내내 낼 절판 마케팅 만합니다. 보험 영업 사원들이 많이 하는 말입니다. 취업의 따며 1 카이바 라는 뜻이죠. 보험증권 분석 해 줄게 세로가 라는 뜻이죠. 가족이나 지인이 영업상 이면 잘 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몰라서 이상한 상품에 가입한 사람은 많지 않아요 보험료인상 보장 범위 축소 판매 중단 보험사 광고에서 이런 말을 많이 보셨죠. 절판 마케팅 이라고 하는데요. 보험사는 일 년 내내 절판 마케팅 합니다. 이슈를 계속 만들고 그 때마다 생각할 시간을 안 주는 거죠. 금융소비자연맹 이 2018년에 발표한 자료를 보면 요 자발적 가입은 21%에 불과합니다. 문제는 자발적 활동 보험사의 절판 마케팅 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요. 사실상 대부분의 사람들이 보험사가 제공하는 정보만 가지고 충분히 생각해 볼 시간 없이 보험 상품의 다양 하고 있다. 는 뜻입니다. 우리가 정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뭘까요? 저는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이라고 생각합니다. 보험 상품이 어떻게 바뀌고 어떤 검사는 뭐 가족 어 뭐가 나쁘고 지 이런 코드를 네모로 받아 보험 걸 받을 수 있고 내용으로 치료 받으며 앞으로 보험의 달랠 수 없고 이런 것이 아니고요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관심을 가지고 국민건강보험의 대해 하나씩 알아 가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보험은 국민건강보험의 초점을 맞춰서 알려드릴께요. 이상 거북이 얻습니다. 지금 보험가입을 고민하시는 꼽은 힘들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