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어있는 보험금을 찾아주는 서비스가 오늘 화재 였습니다. 입을 통해서 지난 여섯 달 동안 사람들이 찾아간 보험금이 이 조언 인데 아직도 찾아가지 않은 돈이 오주원 이라 됩니다. 어떻게 확인할 수 있는지 김혜민 비자가 설명하겠습니다. 지난해 12월 시작된 온라인 보험금 통합조회 서비스를 통해 6개월 동안 가입자들이 찾아간 보험금은 2조 1420 6억 원에 달합니다. 조회 한 사람이 474 명 이중 187만 권이 주인을 찾았는데 1건당 보험금 지급액이 약 115만 원 정도입니다. 손에 보험금 보다는 생명 보험금을 찾는 경우가 훨씬 많았고 위 형 별로는 중도 보험금 만기 보험금 사망보험금 등 순이었습니다. 지난 연말엔 보험사들이 행정안전부의 협조로 20 보험금이 있는 가입자들의 최신 주소로 320 2만 건의 회수 안내 우편을 발송하기 됐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잠들어 있는 보험금이 5조 2천 6백억 원에 이릅니다. 금융위원회는 지금까진 조회된 보험금을 찾으려면 내 보험 찾아 좀 서비스로 확인한 뒤 해당 보험사에 다시 연락해야 했지만 앞으론 바로 청구할 수 있도록 개선할 계획입니다. 온라인 상에서 모든 것이 가해 들이 가능하도록 각 보험사의 온라인 청구 시스템을 만들도록 할 계획이고요 고령자 분들이나 인터넷에 불편하신 분들을 위해서는 콜백 시스템을 만들어 나갈 계획입니다. 또 자녀 중학교 입학 축하금 등 소외 중도 보험금을 받을 땐 절차를 더 간소화 하는 방안도 추진 중입니다. 내 보험 찾아 좀 서비스는 오늘 접속자가 20만명 이상 폭주하면서 접속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sbs 킴 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