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you 안녕하세요. 금융정보 알아보는 시간입니다. 시종 은행에 이어 최근 제 2금융권인 보험사들도 활발하게 해외 진출을 하고 있는데요. 포화된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로 진출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려는 움직임입니다. 이와 관련해 글로 쓰고 발로 뛰는 글로발 기자 아주경제 장슬기 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아세요. 4 최근 국내 보험사들의 해외 진출 소식이 빈번하게 들리고 있는데요. 4 어 시중은행들이 아시아 지역 시장 선점에 나선 이후 국내 보험사들도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생보업계 1위인 삼성생명에 경우에는요 지난 1일 그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 현지 보험 시장 조사를 위한 사무소를 개소했다 씁니다. 어트 키 미얀마는 2015년 보험산업 개방 등을 추진하고 있어서 국내 보험사 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4 현지에서 직접 영업을 하는 보험사들도 늘고 있죠. 4 한화생명은 최근 생보업계 최초로 인도네시아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어 한국 시장에서의 그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해 서 10년 내에 시장점유율 기준 15 이건 인해 진입하게 따는 계획입니다. 현재 자카르타의 본사가 위치하고 있고요 세계 본부와 13개 팀으로 본격 영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4 주로 아시아 쪽에 진출이 활발한 것 같은데요. 이 보험사들의 중국시장 진출도 예년에 비해서 훨씬 늘어 났다고 4 어그 현재 삼성화재와 삼성생명 그리고 현대의 상어의 라이즈 손보 등 다양한 보험사들이 법인 설립을 통해서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손보 업계 1위인 삼성화재 는요 자선 축구경기 나 바둑대회 등 뭐 이런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서 중국 현지의 이름을 알리기 위한 이런 노력들을 다하고 있습니다. 4 정부도 보험사들의 이런 해외진출을 적극 장려하고 있는 상황이죠. 4 정부는 최근 보험사의 수익 다변화를 위해서 해외진출 투자를 위한 규제를 풀어 주기로 했습니다. 우선 보험사의 해외진출을 독려하기 위해서 그 해외 부동산 투자 자외선 승인 c 필요했던 그 그 명의의 승인은 신고만 하면 되는 방식으로 절차를 간소화 있습니다. 아 또 투자가 가능한 외 아 증권의 범위도 확대를 했고요 보험사의 벤처캐피탈 잘 4 인식 요건도 기존 10% 이상 지분 투자 에서 30% 로 완화 있습니다.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수익을 창출 하려면 보험사들의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습니다. 에 물론입니다. 해외진출 보험사들이 많지만 사실상 당장 눈에 뛸 만한 성적을 내기는 좀 힘든 상황인데요. 국내가 아닌 현재 현지의 그런 규제도 조금 고려를 해야 겠고 요 다양한 마케팅도 접목돼 하기 때문입니다. 보험사 해외진출에 대한 이런 애로 사항들을 좀 파악해서 보다 나은 환경을 만들어주는 그 정부의 지원도 당연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4 생명보험 과 자동차보험 등 국내 포함 시장은 포화상태에 이르러 쪼 작은 파이 에서 서로 고객 - 경쟁을 하는 대신 경제 성장기에 있는 동남아나 중국 시장 등 해외로 진출에 더 큰 파이 에서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것이 의미 있어 보입니다. 오늘 준비한 정부는 여기까지고요 다음 주에 더 알찬 정보로 찾아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