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 네 마음 상품중에 3년이나 5년을 주기로 해서 자동 갱신되는 상품들이 있습니다. 이 보험료가 처음 가입할 때 상당히 싸고 또 갱신 에도 크게 오르지 않는다는 말에 보험에 든 경우가 많은데요. 요즘 이런 상품에 가입자들이 보험료 폭탄을 맞고 있습니다. 전 용어 기자입니다. 지난 2007년 5년마다 갱신되는 보험에 가입한 김모씨 옥녀가 싸고 갱신할 때도 음료가 크게 오르지 않는다는 설계사 말을 듣고 안 보장과 입원비 특약 등을 더해 보험에 가입했습니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올해 보험을 갱신 하려고 하자 당시 설명과 달리 특약 보험료가 200% 넘게 뛰었고 전체 보험료도 배 이상 올랐습니다. 검문소 통합과 어두운 다운 9분됩니다. 흘러나온 더 많은 훌륭하게 김씨가 보험사의 항의하자 오히려 요즘 그런 민원이 많다며 은근히 해야될 공유했습니다. 꽃도 한번 투바 만 부풀어 올라 5분 후부터 옮겨놓고 니가 하려면 하고 나온 나라나 5 많구나 한번 해보세요. 3년이나 5년 주기로 계약이 연장된 은 자동 갱신형 보험은 6년 전 국내에 첫 선을 보였습니다. 처음에는 진단비 등 에만 예외적으로 적용했지만 이후 가입자가 2천 6백만 명이 넘는 실손보험을 포함해 몸 사들이 대부분의 영역에서 이런 자동 갱신형 상품을 출시했습니다. 예 가입당시 n 보험료를 싸게 측정한 나중에 보험료를 올리는 방식으로 사실상 소비자들을 속인 겁니다. 높게 보험료가 인상 분다는 얘기를 판매 당시의 공지하지 않고 판매를 위해서 사업비를 적게 부부 해가지고 저렴한 보험료로 쉽게 공략할 수 있도록 다른 측면이 있고요 공감은 인상된 보험료는 부담스러운데 그렇다고 보험계약을 해지할 경우 더 손해를 보는 상황이라면 봉사의 요청에 크게 오른 일부 특약만 이지 하고 보험계약은 유지하는 것이 손해를 줄이는 방법 이라고 밝혔습니다. 갱신할 때마다 보험료 인상 가능성이 큰 질병 관련 봄 가급적 갱신형 보다는 만기 때까지 일정 에게 보험료를 내는 비갱신형 상품이 유리하다. 고 조언했습니다. sbs 정명원 입니다.